웰니스병원
  • 탈장 -무장력 인공막 탈장수술 -소아 서혜부 탈장
  • 급성충수염
탈장이란 말 그대로 약해진 복벽을 통해 장이 탈출된다는 뜻이며, 선천적 혹은 후천적인 원인에 의해 인체의 복벽이나 기타 부위에 구멍이 생겨서 복강 내의 복압이 올라갈 때 이 틈으로 장기 또는 조직이 빠져나오는 것을 말한다.
탈장 자가진단
제가 탈장일까요?
Yes No

1. 서 있거나 활동하다보면 양쪽 사타구니와 배꼽, 혹은 이전에 수술을 한 상처부위게 볼록하게 나온다.

2. 양쪽 사타구니와 허벅지사이에 물혹 같이 만져지는게 있다.

3. 심하게 울거나 기침을 하면 불룩하게 나온다.

4. 손으로 밀어넣거나 누우면 없어진다.


1. 살 속에 단단하고 동글동글한 것이 만져지면서 아프다.

2. 누워도 들어가지 않고 자고 일어나도 그대로 있다.

3. 볼록하게 나온 부분이 없이 통증만 있다.

탈장 꼭 수술해야 하나요?

1. 한번 빠진 탈장은 저절로 막히지 않으므로 초기에 수술을 해야 상처도 작고 회복이 빠릅니다.

2. 서혜부 탈장을 너무 오래 방치하면 나왔던 탈장이 갑자기 부어서 들어가지 않고 장에 괴사가 일어나거나 감돈이 되어 장을 절제해야 되는 응급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발견 즉시 가능한 빨리 수술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전 인구의 2~3%에서 발생하며 이 중에서 서혜부탈장이 75%를 차지합니다. 소아 서혜부탈장은 정상아에서 1-2%, 미숙아인 경우에 5-10%정도에서 발생한다고 합니다. 남:녀=4:1로 남자에서 더 많이 흔하다.

전체탈장의 75%를 차지하는 서혜부 탈장은 넓적다리와 아랫배가 만나는 부위에서 2~3cm 위쪽 사타구니쪽에 생기는데 종종 탈장낭이 고환까지 내려가지도 한다.

탈장은 40대 이후의 남성에서 잘 생기지만 남성에서만 생기는 질환은 아닙니다. 즉 어느 연령의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질환입니다.

또한 서혜부탈장은 오른쪽이 왼쪽보다 2배정도 발생빈도가 높고 최근에 노령인구의 증가로 발생률이 더욱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탈장은 대개 평소 증상이 없이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며 증상도 각 개인마다 다르다. 대부분은 탈장이 생기는 복벽이나 서혜부의 한쪽이 볼록하게 부풀어 오르며 간혹 묵직한 통증과 소화 장애가 올수도 있다.

탈출된 부위를 부드럽게 밀어 넣거나 편안히 누우면 대부분 저절도 들어가게 됩니다. 또 탈출되었던 장관이 복강 내로 되돌아 갈 때 꾸르륵거리는 소리가 날 수도 있습니다.

빠져나온 장관이 들어가지 않고 탈장낭 속에 갇혀있는 경우를 감돈 탈장이라 하는데 이것이 오래 지속될 경우에는 오심, 구토, 복부팽만, 복통 등의 장폐색 증상이 올수 있습니다.

또 탈출된 장이 신속히 환원되지 않을 때는 장에 괴사가 올 수 있어 응급수술을 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서혜부 탈장은 발견이 되면 가능한 빨리 수술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탈장 증세가 있다고 해서 정상적으로 활기차게 인생을 보낼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하지 마십시오. 탈장은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이지만 치료하지 않으면 위험한 중증 합병증으로 발전 할 수도 있습니다. 탈장은 점점 작아지지도 않고 저절로 없어지지도 않는다는 사실을 꼭 염두에 두십시오.
탈장은 복벽내의 발생 위치나 특정 원인에 따라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혜부 탈장 (inguinal hernia)
넓적다리와 아랫배 사이를 서혜부라고 하며, 간접탈장과 직접탈장으로 구분됩니다.
- 간접탈장 : 서혜관 심부에서 발생하며 탈장낭을 통해 나오며 종종 고환까지 내려가기도 합니다. 서혜부탈장의 80% 이상을 차지합니다.
- 직접탈장 : 서혜관을 이루는 밑바닥부분이 약해져 전방으로 돌출됩니다.
대퇴부 탈장 (femoral hernia)
대퇴부 탈장은 직접 서혜부 탈장의 한 형태에 속하며 서혜부 탈장의 약간 아랫쪽, 즉 복부 다리주름의 아래에서 발생합니다. 서혜부 탈장에 비해 감돈의 위험이 높고 여성에서 잘 생기는 경향이 있습니다.
반흔 탈장 (incisional hernia)
반흔 탈장은 수술한 상처 부위가 약해져서 벌어지며 생기는 탈장을 말합니다. 수술 후에도 재발을 잘하는 탈장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수술시 매우 주의를 해야 합니다.
제대 탈장 (umbilical hernia)
배꼽부위의 약해진 곳을 통해서 발생하는 탈장을 말하며, 대개 신생아에서 선천적으로 생깁니다. 대개 생후 2살이 되기 전에 저절로 없어지기 때문에 2살까지는 기다려 보나 그 이후에도 없어지지 않고 계속 남아 있거나, 직경이 2cm 이상 되는 제대 탈장은 수술을 해주어야 합니다.
서혜부 탈장은 선천적 또는 후천적 원인으로 나눌수 있습니다.

어린이에게 생기는 탈장은 거의 선천적으로 생기게 되며 서혜부 탈장의 80%이상을 차지하는 간접 서혜부 탈장은 복벽에 틈이 생겨서라기보다는 태아기에 형성된 복막 주머니가 막히지 않고 열려 있었거나 약하게 막혔다가 다시 벌어져서 이곳을 통해 장이 밀려나오는 것입니다.

이 복막 주머니는 원래 태아의 뱃속에서 만들어진 고환이 임신8개월경에 서혜부를 통해서 음낭으로 내려오면서 동시에 막을 끌고 내려옴으로써 만들어진 것으로 성장을 하면 막히게 되나 이 부위가 약해 탈장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장은 내려오지 않았지만 이 곳에 물이 고여 물주머니가 생기는것을 음낭수종이라고 하는데, 음낭수종과 탈장은 발생기전이 비슷하여 서로 사촌간이라 할 수 있습니다.

후천적 원인으로는 복압이 너무 올라 갈수 있는 심한운동, 변비, 임신, 복수, 만성기침 등이 있으며, 또 복벽이 너무 약해지는 고령, 당뇨, 심장병등의 만성질환, 이전에 복벽에 손상을 입거나 외과적 수술 절개 경험 등이 원인이 될수 있습니다.
감돈(incarceration)
탈장내공에 장이 끼여 복강내 제자리로 다시 들어가지 않게 되는 상태를 말하며, 탈장된 장기의 혈액순환이 장애를 받게 되어 심한통증이 발생합니다.
교액(strangulation)
감돈된 상태로 오래 지속되는 경우 심해지면 장이나 장기에 혈액순환이 차단되어 괴사를 일으키는 경우를 말하는데 매우 위험한 합병증입니다.
감돈된 소아탈장의 응급조치
탈장이 나와서 들어가지 않는 경우 병원을 찾으시는 것이 최우선이나 우선 급한 경우엔 다음과 같이 해보시기 바랍니다.

1.편안한 자세로 눕히고 긴장을 풀게 하고 우는 경우 울음을 그치게 해야 합니다.
2.아파하지 않고 편안히 잠이들면 대부분 저절로 들어가는 경우가 많으므로 1, 2시간정도 기다려봅니다. 3.계속 보채고 아파하면 탈출된 탈장을 눌러서 억지로 급하게 집어 넣으려고 하지 마시고 볼록하게 나온 부위를 손가락을 이용해서 고무줄을 늘이듯이 지긋이 댕겼다가 놓아 줍니다.
4.수 차례 반복해도 들어 가지않고 계속 보채고 아파하는 경우에는 빨리 병원을 방문하는것이 좋습니다.
대부분의 탈장은 수술만이 유일한 치료법이며 수술로써 비교적 쉽게 교정 가능 합니다. 최근엔 수술방법도 획기적인 발전이 있어서 일정한 한 두가지 방법만 사용하지 않고 환자 개개인의 특성, 즉 개개인의 해부학적 결함이나 생활양식에 따라 그 환자에게 적합한 수술방법이 선택적으로 시행되고 있습니다.

탈장대를 사용하는 보존적 요법이 오랜 역사를 갖고 있으나 지금은 그 효과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고위 결찰술(high ligation)
탈장 주머니 (sac)를 주변 조직에서 분리하여 부분절제하고 원래의 위치로 넣어주는 과정이며 복강경 수술을 제외한 모든 탈장 수술에서 동일하게 시행되는 1단계 과정입니다. 소아서혜부탈장 수술은 이 단계로 수술이 완결됩니다.
탈장교정술(herniorrhaphy)
고위 결찰술후 약해진 복벽을 보강하기 위해 주변근육을 당겨서 봉합하는 수술방법입니다. 이로 인해 과도한 장력이 근육 주변에 생기게 되고, 이 장력 때문에 수술 후에 통증이 지속되어 회복과 일상생활의 복귀가 늦어질수도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서로 당겨서 꿰매 놓은 부위가 장력에 의해 원상태로 벌어지려 하기 때문에 조직이 약해져서 탈장이 재발하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탈장 성형술(hernioplasty)
1) Lichtenstein 수술
1970년대 중반 Irving Lichtenstein 에 의해서 널리 사용되기 시작한 수술입니다. 위의 1단계 과정(고위결찰술)을 마친 후에 복막을 덮고 있는 근육층을 무장력인공막 (mesh)으로 덮어 꿰매 줌으로써 튼튼하게 만들어 줍니다. 즉 기존의 수술에서 수술 부위를 튼튼히 만들기 위해서 주변의 근육을 당겨서 꿰매주는 대신 인공막으로 덮어서 그 과정을 대신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무장력 인공막 (Mesh)을 이용한 수술(tension free repair)은 수술후 통증이 적고, 일상생활에 빨리 복귀 할수 있으며 재발도 적어서 최근에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2) Mesh plug 수술
1단계 수술(고위결찰술) 후 탈장낭이 나왔던 구멍 즉 탈장 내공(internal opening)을 통해서 원추모양으로 생긴 인공막 으로 만든 plug 를 넣은 후 고정시켜서 탈장이 나왔던 내공을 막아주는 방법입니다. 1990년대 들어서 미국에 있는 탈장센터에서 많이 시행되고 있는 방법으로 매우 간단한 원리로서 수술이 쉽고 빠르며 수술 후에도 큰 통증을 못느끼는게 장점입니다.
복강경 수술
복강경을 이용하여 시행하는 수술입니다만 결국 탈장내공을 막고 복벽을 보강하기 위해서 인공막을 사용하는 것은 동일합니다. 따라서 복강경 탈장수술도 무장력인공막수술의 범주에 넣을 수 있습니다.
Lichtenstein 수술과 다른 점은 복강경을 이용해서 수술을 한다는 것과 인공막을 대는 위치입니다. Lichtenstein 수술에서는 인공막을 근육층 바깥에 대는 반면 복강경 수술에서는 근육층 바로 안쪽이나 복막 속에 대게 됩니다.
복강경 수술 더 알아보기
■ 정의
전통적으로 복부에 큰 절개창을 열고 시행하는 개복 수술과 달리, 복부에 0.5~1.5cm 크기의 작은 구멍(절개창)을 여러 개 내고, 그 안으로 비디오 카메라와 각종 기구들을 넣고 시행하는 수술 방법으로 ‘최소 침습 수술’이라고도 불립니다. 복강경 수술은 전통적인 개복 수술과 비교하여 절개창의 크기가 작기 때문에 수술 상처가 미용적으로 보기 좋고, 창상으로 인한 통증이 훨씬 덜합니다. 또한 빠른 회복 속도를 보이므로 개복수술에 비하여 재원기간이 짧으며, 일상생활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 시술방법
환자가 전신 마취가 된 이후에 환자의 배꼽 부위에 바늘을 찔러서 기복(복강 내에 이산화탄소를 넣어서 복강을 부풀어오르게 하는 것) 상태를 만들고, 적절한 위치에 필요한 개수만큼의 투관침(기구가 배 안으로 들어갔다 나왔다 할 수 있는 가느다란 관)을 뚫습니다. 투관침을 통하여 카메라를 넣으면 이를 통해 복강 내 영상이 수술자 앞의 모니터에 비춰지며, 수술자는 모니터를 보면서 적절한 복강경 기구를 이용하여 원하는 수술을 시행합니다. 예를 들어 복강경 담낭 절제술의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배꼽 부위와 심와부, 우상복부, 이렇게 세 군데에 각각 한 개의 투관침을 삽입하며(총 3개) 담낭에 염증이 심한 경우에는 우상복부에 두 개의 투관침을 삽입하기도 합니다.
1) 뛰어난 견고함
2) 수술 시간의 단축
3) 통증의 최소화
4) 짧은 입원기간과 빠른 일상 복귀
5) 재발이 거의 없음
충수는 소장이 대장에 연결되는 대장의 첫 부위인 맹장에 쥐꼬리처럼 달려 있는데 충수가 맹장에 붙어 있어서인지 일반적으로 이 충수를 맹장이라고 한다.
이 충수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 흔히 말하는 맹장염이다. 급성충수염의 증상은 나이,성별,또는 충수의 뱃속 위치 등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며 또 비슷한 증상을 일으키는 다른 병들도 아주 많기 때문에 진단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오른쪽 아랫배의 통증이며 매우 심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지만 많은 경우 통증이 경미해서 급성 충수염이라고 진단하면 의아해 하기도 할 정도이다.
어떻게 생기나?
급성맹장염은 충수의 입구가 막혀서 충수가 부어오르고 혈액순환이 차단되면서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충수 주위 임파선이 부으면서 충수 입구가 막히는 경우가 가장 많으나 대변이나 다른 이물질에 의해 충수의 입구가 막히기도 한다.
급성 맹장염은 대부분 증상이 시작된 지 3일 이내에 충수에 염증이 생긴 것이며 이것이 심해지면 충수 주위 농양이 생기거나 뱃속 전체로 고름이 퍼져 복막염을 일으키게 된다. 이렇게 충수가 터지면 수술이 매우 복잡해지고 수술 후 회복과정도 매우 힘들어질 뿐 아니라 많은 문제들이 유발될 수 있다.
급성 맹장염 진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특이하게 시간에 따라 변하는 증상이고 숙련된 외과의사의 진찰 소견이다. 급성맹장염은 72시간 내에 100%에서 천공이 된다는 점을 고려할 대 정확한 진단과 빠른 수술 결정이 필수적이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피검사,소변 검사,단순 복부촬영,복부 초음파 검사,복부CT촬영,대장 내시경 검사 등 여러 가지 검사가 시행되지만 중요한 것은 천공이 되기 전 가능한 한 빨리 수술을 하는 것이다.
급성 맹장염은 진단이 애매한 경우 천공 후의 이런 합병증의 위험을 충분히 감안해서 빠른 수술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수술시 안전한 마취를 위해서는 수술 전에 8시간 이상 금식이 되어 있어야 하는데 위에 음식이 들어 있으면 마취에서 깨어날 때 구토를 하여 기도로 음식물이 들어가서 매우 위험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급성맹장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을때엔 절대 금식이 요구된다. 그래야만 8시간 금식시간을 확보하느라 기다리지 않고 곧바로 수술을 할 수가 있다.